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키스도 안통하네’…사랑비, 끝없는 시청률 하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려한 캐스팅과 최고 연출진의 호흡으로 주목받았던 KBS2 ‘사랑비(극본 오수연, 연출 윤석호)’가 본격적인 로맨스 전개에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4일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23일 방송된 ‘사랑비’는 전국 시청률 5.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7일 방송분(6.4%) 보다 1.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 KBS2 ‘사랑비’에서 장근석과 윤아가 다양한 키스신을 선보여 주목받았다.
KBS ‘사랑비’ 방송 캡처
한류스타 장근석과 윤아의 키스신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지 못한 것. 이날 두 사람은 취중키스부터 분수키스까지 다양한 키스신을 연출하며 화제를 예고했다. 그러나 키스신만 관심을 모았을 뿐 시청률 상승 효과는 누리지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 준(장근석)은 취중 마음을 고백한 하나(윤아)에게 기습적으로 키스를 한 후 “난 후회도 안하고 잊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해 여심을 흔들었다. 이어진 첫 데이트에서도 “이제 진짜 할거 거든? 피하고 싶으면 피해도 돼”라고 경고하고 진한 키스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빛과 그림자’는 21.7%를 기록하며 부동의 1위를 지켰다. SBS ‘패션왕’은 9.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