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김제동 사찰 언급 “시골 촌놈이 용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각하는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한다”

가수 이효리가 이달 초 김제동에게 ‘사찰’ 의혹이 불거졌던 것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는 2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소셜테이너로서 정치적인 발언을 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날 이효리는 “동물보호에 관심을 갖게 된 후 자연스럽게 정치적인 발언을 하게 됐다”면서 “그것 때문에 협박을 받은 적도 있다. 회사로 ‘이효리 입조심시키라’고 전화가 온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그런 발언이나 활동을 계속 하는 이유에 대해 이효리는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면서 과거 최고의 위치에 있다고 생각해 막 살았었던 과거를 되돌아봤다.

특히 이효리는 소셜테이너로서 연예인 활동에 제약을 받느냐는 질문에 김제동 사찰을 언급하며 “어떻게 사찰을 해요”라고 되물었다. 이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김제동은 “나도 궁금하다. 어떤 기자가 ‘사찰하는 것을 알았냐’고 묻더라. 국가가 사찰하는 걸 내가 알았다면 그것도 문제아니냐. 국가기관이 그렇게 허술하다는 것이니”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김제동 정말 용됐다”면서 “시골 촌놈이 국가 사찰까지 당하고. 정말 성공했다”라면서 재치있게 응수했다.

또한 김제동의 정치적 성향이나 행보가 영향을 미치냐는 질문에 이효리는 “사람들이 김제동과 다니더니 물들었다고 하는데 사실 그 정도로 친하지 않다.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정말 ‘미미’한 수준이다. 순심이(유기견) 정도도 아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