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성기-이병현, 亞 배우 최초 美 할리우드에 ‘핸드프린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안성기(60)와 이병헌(42)이 아시아 배우 최초로 미국 할리우드에 핸드프린팅을 남긴다.

25일 ‘룩 이스트 2012 코리안 필름 페스티벌(Look East 2012-Korean Film Festival in Hollywood)’의 주최 측은 안성기와 이병헌을 메인 행사의 주인공으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두 배우는 오는 6월 23일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뒤 할리우드의 그라우맨스차이니즈 극장(Grauman’s Chinese Theatre) 앞 ‘명예의 거리(Walk of Fame)’에 핸드프린팅을 남기게 된다. 영화 ‘영웅본색’의 오우삼 감독이 이곳에 핸드프린팅을 남긴 적이 있지만, 배우로는 ‘아시아 최초’라는 영예를 안게 됐다.

행사 관계자는 “이병헌은 칸 국제 영화제에 초청됐던 영화 ‘달콤한 인생’ 등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았고 최근 ‘지.아이.조’ 시리즈에서 보여준 카리스마로 할리우드를 사로잡았다”면서 “또한 한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존경받는 배우 안성기는 영화 ‘부러진 화살’을 통해 ‘국민 배우’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소식을 들은 이병헌은 “미국에서 영화 촬영 중에 얘기를 들었다. 처음에는 거짓말인 줄 알았다. 아직도 믿기지 않아 현장에 가야 실감이 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명예의 거리’에는 1927년부터 찰리 채플린, 마릴린 먼로, 엘리자베스 테일러, 브래드 피트, 스티븐 스필버그 등 현재까지 270여명의 영화 배우 및 유명 감독과 제작자들이 핸드프린팅이 새겨져 있다.

오는 6월 23일과 24일 양일간 열리는’룩 이스트 2012 코리안 필름 페스티벌’에는 안성기와 이병헌 외에도 쿠엔틴 타란티노, 클린트 이스트우드, 임권택, 이창동, 김지운 감독 등 영화인들이 참석한다.

김은정 인턴기자 ejkim@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