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진영, 나는 가수다…2년5개월만에 ‘스프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40)이 29일 새 미니앨범 ‘스프링’을 발표했다.




2009년 12월 ‘새드 프리덤’ 이후 약 2년5개월 만이다.

타이틀곡 ‘너뿐이야’는 화려한 남자와 평범한 여자가 사랑을 시작할 때 느끼는 설렘과 두려움을 담은 미디엄 템포의 곡이다. 간절함과 불안이 깃든 박진영의 애절한 목소리가 인상적이다.

앨범에는 이밖에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가인(25)과 듀엣으로 부른 ‘다른 사람 품에 안겨서’, ‘필 소 굿’, ‘마지막 사랑’, ‘플리스(Please)’ 등 사랑 노래 5곡이 실렸다.

매니지먼트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년간 아이돌 그룹 프로듀서로 활약한 박진영이 가수로서 진면목을 보여주겠다며 벼르고 있다”고 알렸다.

뉴시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