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란젤리나, 8월 11일 결혼’3,000억 혼전 계약 작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기의 커플’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가 결혼 날짜를 확정, 발표했다.


29일(현지시간) 외신들은 ‘피트와 졸리 커플이 오는 8월 11일 프랑스 남부에 위치한 두 사람 소유의 고성에서 결혼식을 올린다”며 “하객으로 톰 크루즈, 조지 클루니, 맷 데이먼 조니 뎁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이 참석한다”고 결혼 소식을 전했다.

결혼 날짜인 8월 11일은 피트 부모님의 결혼 50주년 일로 전해졌다. 브란젤리나의 측근은 “5년 전 난소암으로 어머니를 잃은 안젤리나 졸리가 피트 가족을 매우 중요한 존재로 여기고 있다”면서 “그런 이유로 결혼 날짜로 피트 부모님의 결혼기념일과 같은 8월 11일로 정했다”고 밝혔다.

브란젤리나 커플은 결혼에 앞서 혼전계약서(prenuptial agreement)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할리우드 관계자들은 “두 사람이 2억7,000만달러 규모의 재산과 자녀들의 양육에 관련된 상세한 내용을 미리 합의해 놓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헤어질 경우 복잡해질 재산분배 문제와 아이들에 대한 강한 책임감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5년 영화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에 출연하며 연인으로 발전해 지난 7년 간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으며 슬하에 6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