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비 “동영상은 없습니다!” 울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영상은 없습니다.”

아이비가 지독하게 따라붙던 동영상 스캔들에 대해 마침표를 찍었다.


▲ 아이비
아이비는 1일 SBS ‘강심장’에서 “동영상이라는 단어 자체가 주는 부정적인 느낌 때문에 얘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다. 아이비라고 인터넷 검색을 하면 아직도 연관 단어에 아이비 동영상이 있다. 여자로서 무척 자존심이 상하는 일”이라며 울먹거렸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지금은 편하게 얘기할 수 있다. 동영상을 봤다고 하는 사람은 많지만 이 자리에서 말하고 싶은 건 실체는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비는 지난 2007년 전성기를 달리다가 전 애인으로부터 섹스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있다는 협박에 시달렸다. 이 내용은 언론에 공개됐고 아이비는 가요계를 떠났다.

아이비는 “그 당시 한 네티즌이 재미로 만든 동영상이 있다. 나와 같은 이름의 과자가 있다. 그 과자의 껍질을 벗겨서 침대에 던지고 꺼내서 먹는다. 그 분은 장난으로 만들었지만 나는 보기 싫었다”며 떨리는 어조로 말을 이어 갔다.

아이비는 “한번은 나와 아주 닮은 여성이 나오는 동영상이 떠돌았다. 내가 봤을 때도 비슷했다. 영상의 주인공은 외국 사람이고 일부러 악의적으로 편집해서 나로 혼동한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정말 이 자리 나오게 돼 감사하다. 앞으로 노래 잘 들어 주시고 애정 어린 충고 많이 해달라. 그리고 무엇보다 이제부턴 좋은 모습만 보여 드리겠다”고 힘줘 말했다.

아이비는 지난달 말 신곡 ‘찢긴 가슴’을 발매하고 가수 활동을 재개했다.

심재걸 기자 shim@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