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세윤 측 “’라디오스타’ 하차? 사실무근” 부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유세윤(32) 측이 ‘라디오스타’ 하차설에 대해 부인했다.

유세윤 소속사 관계자는 2일 <스포츠서울닷컴>과 통화에서 “유세윤이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하차한다는 이야기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유세윤이 4월에 휴가를 가게 되면서 녹화일정에 참여하지 못한 사실이 알려지며 하차설로 와전된 것 같다. 하차에 대해 어떤 논의도 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제작진 측으로부터 통보를 받은 적도 없다”고 소리를 높였다.

같은 날 오전 한 매체는 유세윤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MC를 하차한다고 보도했다. 최근 위안부 관련 막말파문으로 김구라가 하차한 가운데 유세윤까지 프로그램에서 빠진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프로그램 존폐 위기설까지 나오기도 했다.

유세윤은 지난해 11월 전임 MC 신정환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투입돼 큰 활약을 펼쳐왔다.

오영경 기자 ohoh@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