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기의 ‘라스’, 김구라 이어 유세윤까지 하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가 위기에 빠졌다. 자칫하면 프로그램의 존폐가 흔들릴 지도 모르는 대형 악재다.

복수의 방송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막말파문으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김구라에 이어 ‘라디오스타’에서 한축을 담당했던 유세윤까지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 방송관계자는 “유세윤이 4월부터 ‘라디오스타’ 녹화에 참여하지 않았다”라며 “당분간 프로그램을 쉬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라고 말했다.

유세윤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 역시 “유세윤이 4월부터 휴가를 달라고 해 ‘라디오스타’에서 하차했다”라고 확인해줬다.

MBC 파업 중에도 담당CP의 연출 하에 깨알같은 재미를 선사했던 ‘라디오스타’는 MC들의 하차로 가장 큰 위기에 처하게 됐다. 다행히 녹화분량이 2주분 남아있지만 방송이 이어지려면 다음주에는 녹화에 들어가야 한다.

그러나 김구라, 유세윤의 빈자리를 메꿀 MC를 섭외하는 것도 쉽지 않을뿐더러 기존 MC들의 반발이 심해 제작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강호동의 잠정은퇴 이후 ‘황금어장’이 명맥을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은 온전히 ‘라디오스타’의 힘이었다”라며 “MC들의 시너지가 컸던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 유세윤의 공백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제작진 역시 깊은 고민에 빠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