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한도전’ 비빔밥 포스터 1000장 뉴욕 맨해턴 거리에 붙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주째 결방을 맞고 있는 MBC 인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비빔밥 광고를 통해 뉴욕거리를 도배했다.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뉴욕 중심부에 비빔밥 포스터 1000장을 붙인 것. 이 포스터는 2년 전 서 교수와 ‘무도’ 멤버들이 힘을 보아 뉴욕타임스에 실었던 ‘비빔밥’ 홍보 전면 광고와 같은 디자인이다.

서 교수는 “세계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맨해튼 내 소호, 첼시, 트라이베카, 유니온스퀘어, 차이나타운 등 번화가에 뉴욕 유학생들의 도움으로 포스터를 부착했다”면서 “뉴욕타임스 전면광고 후 무도팀과 또 영상광고를 제작해 타임스퀘어에서 내보낸 것은 연속성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번 포스터도 그 연속성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뉴욕에 머무르고 있는 서 교수는 “세계 최고의 음식점들이 즐비한 뉴욕에서 아직 한식의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진정한 한식 세계화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홍보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 1일부터 타임스퀘어내 가장 큰 전광판인 TSQ에 막걸리 광고를 시작했다. 30초 분량으로 하루 50회, 한달간 총 1500회가 상영될 예정이다.

남혜연기자 whice1@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