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재탕 ‘1박2일’ 바닥을 핥다, 확실한 꼴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1박2일’이 꼴찌로 추락했다.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는 6일 ‘1박2일’의 시청률을 6.7%로 집계했다. 지난달 29일 8.6%에서 1.9%포인트 더 떨어졌다.

같은 시간대에 방송된 SBS TV ‘런닝맨’ 17.7%, 첫 생방송을 시작한 MBC TV ‘나는 가수다’ 시즌2는 10.5%를 기록했다.

KBS 노조파업 여파로 이날 ‘1박2일’은 시즌1의 ‘시청자 투어’편을 내보냈다. 강호동(42), 나영석(36) PD 등이 등장했지만 시청자들은 외면했다.

한편, SBS TV ‘K팝스타’ 후속으로 첫 방송된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2 인 바누아투’는 시청률 13.3%로 주목받았다.

뉴시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