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프리뷰] ‘레이드:첫번째 습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印尼 무술 ‘실랏’ 리얼액션 승부수

국내 최초로 소개되는 인도네시아 영화 ‘레이드:첫번째 습격’은 리얼 액션의 모든 것을 보여 주는 영화다. 영화 ‘아저씨’에서 전직 특수부대원 출신의 원빈이 순식간에 적들을 제압했던 무술로 일명 ‘원빈 액션’이라고 불리며 화제를 모은 인도네시아 전통 무술 실랏을 비롯해 총, 칼, 맨몸 액션 등 현란한 볼거리가 등장한다.


토론토 국제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기도 한 ‘레이드:첫번째 습격’은 이처럼 무술의 날것에 집중하며 동양적인 액션의 매력으로 어필하는 영화다. 하지만 때로는 그 강도가 너무 세고 잔인해 일부 장면에서는 거부감이 들 수도 있다.

액션 영화를 표방하는 작품답게 스토리는 복잡하지 않고 단순하다. 공간적 배경은 10년 동안 경찰을 포함해 외부인의 습격을 단 한 차례도 허용한 적이 없는 낡은 30층 아파트. 20명의 정예요원들로 구성된 SWAT 대원들은 치외법권 지역 같은 이곳에 은거하고 있는 갱단의 두목 ‘타마’를 제거하기 위한 비밀 작전에 투입된다. 6층에 발을 딛는 순간 정체가 탄로나면서 순식간에 외부와 연결된 모든 출입문이 봉쇄된다. 고립무원 상태에 처한 경찰은 살아남기 위해 갱단과 맞서기 시작한다.

이 영화의 대부분은 폐쇄된 건물 안에서 촬영됐기 때문에 전반적으로 긴박감을 줄 뿐만 아니라 액션이 더욱 돋보이는 효과를 준다. 할리우드에서 청룽, 리롄제의 뒤를 이을 차세대 액션 스타로 각광받고 있는 라마 역의 이코 우웨이스는 5살 때 펜칵 실랏을 시작했으며 이 영화의 무술 안무가로 활약했다. 대부분의 배우들이 실제로 오랫동안 무술을 연마한 실력자들로 컴퓨터 그래픽 효과가 아닌 리얼 액션의 진수를 선보인다. 다만 완급 조절 없이 액션 장면이 나열되면서 다소 피로감을 주는 것은 영화의 단점이다.

연출을 맡은 개럿 에번스 감독은 한국 액션 영화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에번스 감독은 “지난해 봤던 영화 중 가장 환상적인 것은 ‘황해’였고 ‘아저씨’도 정말 좋아한다. 한국 액션은 거칠고 손에 잡히는 것이 모두 무기가 된다. 이 영화를 만드는 데 한국영화가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밝혔다. 이코 우웨이스는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몸에서 피가 나고 살이 찢기고 멍이 들었다. 하지만 모든 액션 배우가 감수해야 하는 상황인 것 같다.”면서 웃어 넘겼다. 17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5-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