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실종논란’ 김단 “질식상태로 병원行, 넥스트는 상관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종 논란을 일으킨 밴드 넥스트의 드러머 김단(32)이 사죄의 심경을 팬들에게 전했다.

▲ 넥스트의 드러머 김단
김단은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걱정해 주신 모든 분들 죄송하다. 이렇게 일파만파 일이 커져서 제 마음도 더 무거운 것 같다. 잠깐 부끄러운 마음을 먹어 여러 사람들에게 죄송스럽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은 분당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중이며 어느 정도 정신을 가다듬을 수 있어 이렇게 글을 남긴다. 다만 몇 가지 오해가 있어 또 다른 오해가 생길까 걱정돼 확실하게 말씀드리겠다”고 자세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4일 김단이 경찰에 발견돼 귀가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고 김단은 “6일 오전 10시 반쯤 질식상태로 구급차에 실려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이후 분당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고 현재까지도 치료 중”이라고 알렸다.

김단의 실종 소식에 일각에서는 넥스트 신해철과 불화설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김단은 “이번 일은 넥스트와 전혀 상관없는 일이다. 지난달 이미 넥스트와는 더는 같이 못 할 거란 뜻을 밝혔다”며 “평소 우울증 증세로 경제적 타격을 입었다는 기사 내용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저의 다른 일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단은 글을 마무리하며 팬들에게 거듭 사죄했다. “병원의 배려로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는 김단은 “한심하기 이를 데 없는 저를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 회복하는 대로 꼭 다시 살게 된 값어치를 하며 살겠다”고 밝히며 삶의 의지를 보였다.

김단은 지난달 30일부터 “복 받아서 잘 살다 간다” “끝까지 미련한 X들, 잘 살아” 등의 메시지를 남긴 채 나흘간 잠적했다. 가족들의 실종신고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수색에 나섰고 김단은 팬들과 지인들의 걱정 속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