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굿바이, 김구라”’라스’ 마지막 방송, 수요예능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김구라(42)가 조용히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를 떠났다.

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드라마 ‘빛과 그림자’의 감초 삼총사 김희원, 이세창, 나르샤가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 방송인 김구라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를 떠났다.
MBC 제공
이날 방송은 최근 막말 파문으로 연예계 잠정 은퇴를 선언한 김구라의 마지막 방송 분으로 더욱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김구라 하차와 관련된 특별한 언급이나 편집은 없었다.

마지막 부분에 MC 김국진은 “우리가 모두 빛을 향해 걸어가지만 가끔 그림자 밑에서 쉬기도 한다. 그래야 더 오래 걸을 수 있을 것이다. 오래도록 인생의 길을 멋지게 걷길 바라겠다”고 말했고 순간 카메라는 김구라의 얼굴을 비췄다. 김국진의 코멘트와 김구라의 상황이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 장면이었다.

10일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의 집계에 따르면 김구라의 마지막 진행이 담긴 ‘라디오스타’는 전국 일일 시청률 8.4%를 기록하며 수요일 심야 프로그램 정상을 지켰다.

다음 주부터는 김국진, 윤종신, 규현, 유세윤 네 명의 MC가 방송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오영경 기자 ohoh@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