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선균 “완벽했던 아내가 ‘독설쟁이’로… 해방되고픈 남편 심리 ‘공감백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개봉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서 소심쟁이 남편 이선균

여기, 아내와 헤어지기 위해 전설의 카사노바에게 유혹해 달라고 부탁하는 ‘발칙한 계획’을 세우는 남편이 있다. 바로 오는 17일 개봉을 앞둔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의 이야기다. 다소 황당할 법한 설정이지만 캐릭터와 코미디가 잘 버무려진 영화다. 남편 두현 역을 맡은 이선균(37)을 만나 영화 이야기를 나눠봤다.


▲ 업계에서 까칠한 배우로 통하는 이선균은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쏟아지는 관심이 낯설고 불편했다. 그래서 인터뷰도 거절하고 잘 응하지 않았던 것인데 뜨니까 변했다는 소문까지 돌더라.”고 설명했다.
류재림기자 jawoolim@seoul.co.kr
→결혼한 남성들의 공감대를 건드리는 것이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다.

-남자들에게는 더 놀고 싶고 해방되고 싶어 하는 심리가 분명히 있다. 흔히 남자들은 나이가 들어도 철이 안 든다는 이야기가 있지 않나. 물론 과장하고 극대화한 점도 있지만 굉장히 코믹하게 그렸고 결혼하신 분들은 공감하는 부분이 많을 것이다.

→극중 아내 정인(임수정)은 결혼 전에는 완벽했지만 결혼 후 독설을 퍼붓는 애물단지로 변해 버렸는데 두현의 심리가 이해되나.

-이해된다. 일단 두 사람 사이에는 소통의 문제가 있었다. 물론 정인처럼 예쁜 아내를 두고 마음이 변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묻는 사람이 있겠지만 정인은 상대방의 말을 잘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치고 들어오기 때문에 소통이 되지 않은 것이다. 7년 동안 한 사람에게 일방적으로 듣기만 했다고 한번 생각해보라.

→그래도 카사노바 성기(류승룡)에게 아내를 유혹해 달라고 부탁하는 설정은 다소 비현실적인 것 같다.

-두현에게는 그런 상황에서 해방되고 싶은 마음이 더 컸을 것이다. 물론 카사노바에게 아내를 유혹해 달라고 한 것이 과장되고 사실적이지 않을 수도 있지만 두현에게 성기는 일종의 돌파구였던 것 같다. 어떻게 보면 두현에게 성기는 신 같은 존재가 아니었을까. 신한테 부탁하는 심정이었을 거다(웃음).

→두현은 아내에게 쩔쩔매는 소심하지만 귀여운 남편이다. 오랜만의 밝은 코미디 연기인 것 같은데.

-영화 ‘체포왕’ 때도 귀엽지만 찌질한 경찰 역할을 한번 맡기는 했었다. ‘화차’ 때 감정적으로 무겁고 답답하고 어두웠기 때문에 이번엔 재미나고 유쾌한 캐릭터를 해보고 싶었다. 성기나 정인이 대사로 만들어진 캐릭터라면 두현은 상황 리액션으로 만들어진 캐릭터라는 점이 다르다. 특히 승룡이 형과는 미리 짜지 않아도 코믹 연기 호흡이 잘 맞았다.



→실제 아내(배우 전혜진)와 극중 아내는 어떻게 다른가.

-많이 다르다. 일단 아내는 정인처럼 말이 많지 않다(웃음). 아내도 시나리오를 재미있게 봤고 촬영 전날 대사를 외울 때 함께 대사를 맞춰 줬다.

→요즘처럼 이혼이 흔한 시대에 결혼의 의미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영화인 것 같다.

-자식과 부모의 관계도 마찬가지겠지만 부부도 결혼한다고 해서 둘 사이가 그냥 유지되는 것 같지는 않다. 모든 관계에는 노력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부부 싸움은 자존심 싸움인 경우가 많다. 상대방에게 무언가를 요구하기에 앞서 결혼 생활을 종교라고 생각하고 선행하듯이 무조건적으로 사랑한다는 마음을 갖는다면 많은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까.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2007)의 감성적인 캐릭터로 스타덤에 올랐고 ‘파스타’에서는 까칠한 셰프 역으로 인기를 모았다. 실제 모습은 어느 쪽에 가까운가.

-자상한 편은 아니다. 그렇다고 마초 같거나 까칠하지도 않다. 어느 역할이든 실제 내 모습이 다 투영되어 있다. 하지만 일단 내게 ‘커피프린스 1호점’ 최한성의 모습을 많이 기대하신다면 굉장히 배신감을 느낄 것이다. 그 정도로 친절하지는 않은 것 같다.

→업계 관계자들에게는 까칠한 배우로 소문나 있는데.

-까칠한 것이 아니고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이 끝나고 갑자기 주목을 받다 보니 쏟아지는 관심이 낯설고 불편했다. 그 전에는 나를 쳐다보지도 않던 사람들이 지나치게 관심을 갖는 상황이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인터뷰도 거절하고 잘 응하지 않았던 것인데 뜨니까 변했다는 소문까지 돌더라.

→로맨틱한 목소리가 없었다면 지금의 이선균이 있었을까.

-장단점이 있다. 내 목소리를 좋아하는 분도 계시고 답답하고 웅얼거린다고 싫어하는 분도 많다. 듣기 거북하다고 대놓고 이야기하시는 분도 종종 있다.

→연기를 할 때 자신만의 노하우나 반드시 지키는 소신이 있다면.

-상대 배우의 연기를 잘 들어주고 그 장면에서 잘 호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화차’ 때도 그렇고 이번에도 다른 배우들보다 화려하지 않은 캐릭터를 맡았지만 거기서 굳이 나도 같이 이겨보겠다는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 대신 관객들이 나를 통해 과장된 상황을 현실적으로 받아들이고 공감할 수 있게 하려고 노력했다. 영화에는 누구나 각자 맡아야 하는 자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오는 7월 의학 드라마 ‘골든타임’으로 안방극장 컴백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 특별히 도전하고 싶은 연기가 있나.

-‘파스타’의 권석장 감독님이 러브콜을 해서 참여하게 됐는데 이번에는 외과 인턴이다. 교수로 출연했던 의학 드라마 ‘하얀거탑’ 때보다 실제 나이는 더 많아졌는데 이번엔 인턴 역할이라는 것이 재밌다. 40대가 됐을 때 연기가 국한되지 않으려면 지금 겁내지 말고 연기의 폭이 좀 더 넓고 깊어지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5-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