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의’ 김희선, “요즘 성형외과 다녀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즘 성형외과 다녀요. “

톱스타 김희선이 최근 성형외과를 드나들고 있다. 완벽한 미모의 자연미인으로 손꼽히는 김희선이 성형외과를 다니는 건 성형수술을 받기 위해서가 아니다. 오는 8월 방송하는 SBS 수목극 ‘신의’ 출연을 앞두고 성형외과에서 의사수업을 받고 있다.


김희선은 고려시대 무사와 현대의 성형외과 여의사가 만나 백성을 치유하는 진정한 왕을 만들어내는 과정과 시공을 초월한 사랑이야기를 담은 신의에서 성형외과 의사 은수 역으로 출연한다. 최근 한 대형 병원의 임상 실습에 참여하고, 전문의들의 집도 장면을 몇 차례 참관하며 자문을 구하는 등 철저하게 드라마 준비를 하고 있다.

지난 8일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메스를 잡는 각도와 속도, 수술용 가위를 움직이는 손동작 등을 연습했다. 미리 준비해간 오렌지에 메스를 긋는 방법과 봉합사를 이용해 상처 부위를 꿰매는 훈련도 마쳤다. 봉합 실습은 환자의 실제 피부가 아닌 담요를 이용했다.

김희선의 실습을 지켜본 병원장은 “성형수술이 고도의 테크니컬 스킬을 요하는 작업인데 김희선씨의 손 감각이 예민해 빨리 배우는 것 같다”면서 “내일 당장 병원을 개업해도 되겠다”며 칭찬하기도 했다.

김희선은 “극중에서 수술 장면은 많지 않지만 ‘하늘나라에서 오신 의선’이라는 설정이어서 능숙한 손놀림이 필요해 수술 실습을 받기로 했다”며 “6년만의 컴백이니 만큼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신의’는 SBS ‘모래시계, MBC ‘태왕사신기’ 등을 만든 명콤비인 송지나 작가와 김종학 PD가 다시 뭉친 24부작 퓨전 사극. ‘옥탑방 왕세자’와 ‘유령’에 이어 8월 방송한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