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라 존스의 차분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집 ‘리틀 브로큰 하츠’ 발매

2002년 발표된 ‘컴 어웨이 위드 미’(Come Away With Me) 앨범은 신인 여성 싱어송라이터 노라 존스(33)에게 그래미상 8개 부문 수상을 안겼다. 이후 존스는 팝, 컨트리, 록,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가들과 협업을 통해 한 장르로 규정짓기 어려운 보컬리스트로 진화했다. 그런데도 사람들의 뇌리에는 ‘재즈 취향의 팝 가수’ 이미지가 짙게 남았다.


존스가 정규 5집 ‘리틀 브로큰 하츠’(Little Broken Hearts)를 내놓았다. 새 앨범의 포인트는 수록곡 전체를 존스와 공동작곡한 프로듀서 데인저 마우스의 등장이다. 시 로 그린과 결성한 프로젝트 듀오 날스 바클리로 호평받았던 데인저 마우스의 솔 취향이 존스와 어떤 화학작용을 일으킬지 궁금하다는 얘기다.

앨범은 가상의 영화 사운드트랙이라고 할 만큼 완결된 이야기 구조를 갖고 있다. 주인공인 한 여자는 남자친구가 자신보다 어린 여자와 만나다 발각되지만, 끝내 잡아떼자 결별한다. 앨범 작업 당시 애인과 결별했던 존스의 상황이 반영된 셈. 밝고 행복한 노래는 한 곡도 없다. 노랫말은 좌절과 상심, 우울과 분노로 가득하다. 하지만 존스의 보컬은 어느 때보다 차분하고 담담하다. 솔의 느낌과도 묘하게 궁합이 맞는다. 워너뮤직.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5-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