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닥터진’ 박민영, 기품 있는 조선규수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미모’에 남심이 흔들린다.

배우 박민영이 또 한번 꽃다운 ‘사극 미모’를 뽐냈다. MBC 새 주말극 ‘닥터진’의 주연을 맡은 박민영이 강단 있는 조선시대 아리따운 아씨 홍영래로 분해 초롱초롱 빛나는 눈빛과 미모를 뽐내며 보는 이들을 가슴 설레게 하고 있다.


▲ MBC 새 주말 퓨전사극 ‘닥터진’의 여주인공을 맡은 박민영이 꽃같은 미모를 뽐냈다.
제공 |이김프로덕션



▲ MBC 새 주말 퓨전사극 ‘닥터진’의 여주인공을 맡은 박민영이 꽃같은 미모를 뽐냈다.
제공 |이김프로덕션


’닥터진’에서 박민영은 2012년 최고의 외과의사 진혁(송승헌 분)의 연인이자 유능한 외과의사인 유미나 역과 조선시대 몰락한 가문의 양반집 규수 홍영래 역 등 서로 다른 매력의 두 캐릭터를 맡아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드는 이중매력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속 박민영은 진혁이 조선시대로 타임슬립(시간이동)해 만나게 되는 여인 홍영래의 모습으로,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이 가득한 눈빛과 매사 신중한 성격이 묻어나는 조신한 입술, 단정하고 기품 있는 풍모로 인형 같은 미모를 발산하며 ‘신(新) 사극여신’ 탄생을 예고했다.

팬들은 “현대극이면 현대극, 사극이면 사극 못하는게 없다”,”한복이 이렇게 곱게 어울리는 여배우도 없을 것”이라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닥터진’은 지난 10년간 연재된 일본의 만화가 무라카미 모토카의 동명 만화가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2012년 대한민국 최고의 외과의사가 시공간을 초월, 1860년대 조선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의사로서 고군분투하게 되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메디컬 드라마. ‘신들의 만찬’에 이어 오는 26일 첫 방송된다.

조성경기자 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