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개월만에 30kg 찐 ‘빵중독녀’, “하루 3만원 이상 빵 값”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출연한 빵중독녀 “월급은 빵 값에 다 쓴다”

한 예능 프로그램에 빵에 중독된 일명 ‘빵 중독녀’가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매일 빵만 먹다가 3개월 만에 무려 30Kg이 늘어버린 ‘빵 중독녀’가 출연했다.

’빵 중독녀’의 남자친구 유동규 씨는 “여자친구가 3개월 만에 52kg에서 85kg이 됐다”며 “하루에 3만원 이상, 한달에 100만원에 달하는 빵을 먹는다”고 털어놨다.

그는 “여자친구가 원래 빵을 좋아했지만 점점 많이 먹더니 한 순간에 살이 쪘다. 밥을 먹으면 토할 것 같다고 아예 안 먹는다”며 “월급의 절반이 여자친구 빵 값으로 쓴다”고 속상해 했다.

그러자 ‘빵 중독녀’는 “나도 내 월급을 빵 값에 다 쓴다”고 받아치며 “어차피 (남자친구와)결혼할 것”이라며 ‘남자친구에게 미안하지 않다’고 말해 좌중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살이 더 찌면 어떻게 하겠냐는 MC들의 질문에 ‘지방흡입’을 하겠다는 안일한 대안을 내놓은 여자친구의 모습에 남자친구 유동규씨는 “괘씸하다. 결혼은 (다시) 생각해봐야겠다”고 답했고 그러자 ‘빵중독녀’는 “하루에 빵 2개씩만 먹겠다”고 절제를 약속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