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취임식 축가 부른 김장훈, “사실은 MB 안 뽑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컷TV] ‘놀러와’ 초토화 만든 가수 김장훈의 한마디

2008년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식 때 축가를 부른 김장훈이 당시 대선에서 다른 사람을 뽑았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장훈은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러와’에 출연해 “대통령 취임식 때 축가를 불렀지만 친분은 커녕 일면식도 없다. 당시 소감을 묻길래 대통령이 아니라 대한민국 취임식이라서 참석했다고 밝혔다”며 “심지어 선거 때 다른 분을 찍었다”고 폭탄발언을 던졌다.

김장훈은 당시 이명박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뒤 5월 청계광장에서 열린 촛불문화제에 참석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의 폭탄발언도 김장훈을 보호하기 위해 제작진의 편집신공이 발휘됐다고.

김장훈은 이날 방송 전 자신의 미투데이에 “제작진과 통화 결과 취임식 축가랑 촛불집회 뒷얘기는 너무 엄청나서 편집했대요 잘못하면 저의의도가 왜곡 굴절될 수도 있어 걸러냈답니다”며 “저는 제소신이니까 책임질 자신있는데..암튼 저를 보호해 주려는 맘~ 그맘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