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런 모습 처음이야’…임수정, 파격 펑크족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개봉을 앞둔 임수정이 파격적인 변신을 했다.

임수정은 최근 진행된 ‘퍼스트룩’ 화보 촬영에서 청순한 이미지를 벗고 악동 같은 모습으로 변신했다. 펑크족을 연상하게 하는 높이 세운 헤어스타일에 코믹한 표정을 연출해 시선을 끌었다.

악세서리도 독특했다. 임수정은 특이한 모양의 선글라스에 혀를 내밀고 포즈를 취해 개성 넘치는 화보를 완성했다. 커다란 목걸이를 레이어드 해 화려한 분위기를 더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임수정은 폭넓은 문화적 식견을 보였다. 그는 “작품을 쉬는 동안에는 갤러리를 찾고, 책을 사는 데 제법 많은 용돈을 지출한다”며 “2년 째 기타 수업을 받고 있고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 촬영을 하기 위해 강릉의 유명 카페를 방문한 뒤로는 커피 교육도 따로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애관에 대해서는 “어렸을 땐 상대에게 모든 걸 맞추는 게 배려라고 생각해 내 것이 없었다. 그런 일들이 반복되다 보니 어느 순간 쌓이고 폭발하더라. 서로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인정해 주는 게 가장 보편적인 연애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수정의 이번 화보와 인터뷰는 17일 발행되는 ‘퍼스트룩’에서 볼 수 있다.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