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윌 스미스, 키스 시도 男리포터 따귀 때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윌 스미스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가 1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자신에게 키스하려던 우크라이나 남성 리포터의 뺨을 때리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스미스는 이날 자신이 출연한 영화 ‘맨 인 블랙 3’ 시사회장에 들어가기 위해 레드 카펫 위를 걸어가던 도중 우크라이나 텔레비전 채널 1+1의 리포터 비탈리 세두크가 접근해 키스를 하려하자 그를 밀쳐내며 왼손등으로 뺨을 가볍게 때렸다.

스미스는 세두크가 자신의 입술에 키스를 하려했다고 주장했으나 그가 겨냥한 곳이 입술인지 아니면 뺨인지는 불분명하다.

세두크는 지난해 9월 베니스 영화제에서도 마돈나가 전혀 고마워하지 않는 것이 분명한 자주빛 수국 꽃다발을 건네며 “나의 공주”라고 불러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