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들국화’ 14년만에 재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록 음악의 선구자인 ‘들국화’가 14년 만에 재결성을 선언했다. ‘들국화’는 21일 서울 대치동 마리아 칼라스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재결성을 공식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1997년 사망한 허성욱을 제외한 들국화 멤버 전인권, 최성원, 주찬권이 참석했다.


▲ 그룹 ‘들국화’
전인권은 “좋은 생각을 많이 갖고 있는데 음악을 안 하기엔 아까웠고 기대하는 분들도 많았다. 특히 우리는 의리와 우정이 있고, 야성과 지성이 있는 팀이라 다시 뭉쳤다.”고 재결성 이유를 밝혔다. 한때 마약 복용으로 구설에 올랐던 전인권은 “유튜브에 올라가면 전 세계가 우리 음악을 듣더라. 절대로 (마약을) 안 먹고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985년 데뷔한 ‘들국화’는 ‘행진’, ‘그것만이 내 세상’, ‘매일 그대와’ 등을 히트시켰으며, 1998년 한 차례 재결성 공연을 가졌다. 재결성한 들국화는 7월 7일 대구를 시작으로 서울, 부산 등을 돌며 전국투어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2012-05-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