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령’ 이연희, “연기력 논란… 겁먹지 않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연희, SBS 수목드라마 ‘유령’ 이후 2년만에 복귀

드라마 ‘유령’의 주인공을 맡은 이연희가 연기력 논란에 대해 “겁먹지 않고 편안하게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연희는 2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수목드라마 ‘유령(극본 김은희, 연출 김형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작품에 임하는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사이버수사대의 얼짱 형사 유강미 역을 맡은 이연희는 “항상 인터뷰에서 다음 작품으로 어떤 역할을 하고 싶냐는 질문을 받는데, 그때마다 스릴러나 액션을 하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그동안 청순한 이미지로만 각인돼 있어 변화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령’ 대본을 보면서 제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해 너무 좋았다. 제일 좋았던 것은 총을 들고, 뭔가 해내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이 굉장히 재밌었다.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긴장도 되고 힘들기도 하지만, 이 작품을 통해 연기적인 부분도 발전하고 싶다”고 ‘유령’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특히 그동안 출연작에서 종종 ‘연기력 논란’에 휘말리도 했던 이연희는 “캐릭터도 그렇고, 드라마 전체적인 것에 있어서 어렵다고 생각을 하면 더 어려워지는 것 같다”면서 “이제는 그런 우려나 걱정을 하지 않고 편안하게 배우로서 역할에 충실히 임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어떤 말들이 나올지 모르겠지만, 저는 언제나 열심히 제 연기에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드라마 ‘유령’은 사이버 세계를 배경으로 최첨단 기기 안에 숨어있는 인간들의 비밀을 밝혀내는 사이버 수사대원들의 애환과 활약을 담은 서스펜스 드라마. ‘싸인’의 김은희 작가와 김형식 PD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췄고, 소지섭, 이연희, 엄기준, 곽도원 등이 주연을 맡았다. ‘옥탑방 왕세자’ 후속으로 5월 30일 첫방송된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