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 아내의 모든 것’ 입소문 타고 100만 고지 밟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설 섞인 잔소리를 내뿜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스러운 아내 임수정에게 관객들도 반했다.

개봉 첫 주말 약 7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 ‘내 아내의 모든 것’(민규동 감독, 제작 수필름, 영화사 집 )이 22일 10만9379명(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기준)의 관객을 동원해 전국 누계 99만7153명을 돌파하며 23일 오전 100만 관객을 넘어선다.

개봉 7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내 아내의 모든 것’의 흥행 속도는 최근 4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로맨스 장르 영화의 흥행 신기록을 세운 ‘건축학개론’의 8일보다 하루 빠른 기록.

무엇보다 입소문을 타고 시간이 갈수록 관객수가 상승세를 타고 있어 장기 흥행에 청신호를 밝혔다. 개봉 첫 날 8만7000여 명의 관객을 동원한데 이어 개봉 2주차인 21일에 오히려 20% 가량 상승한 10만8502명을 동원했으며 22일에는 이보다 상승한 10만9379명을 기록, 예측을 뛰어넘는 놀라운 뒷심을 보여주고 있다. 독주를 이어오던 ‘어벤져스’와 칸이 부른 ‘돈의 맛’을 따돌리며 흥행에 탄력을 받고 있다.

관객들은 “간만에 웃었고 간만에 설레였다. 진짜 즐거운 하루를 만들어준 영화”, “공감해서 볼 수 있었던 영화라 좋았다”, “익숙함 속의 신선함. 모든 커플이 자신을 되돌아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너무너무 잼나게 봤네요. .울고 .웃고. .카사노바에게 빠졌어요”, “너무 웃다가 놓친 대사들이 아쉽다” 는 등 호평을 보내고 있다.

재미있는 캐릭터와 임수정, 이선균, 류승룡의 기막힌 배우조합이 빛을 발한 ‘내 아내의 모든 것’은 카사노바에게 아내를 유혹해 달라고 부탁한 남자의 결별 프로젝트를 코믹하게 그렸다.

조성경기자 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