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범준, 이효리-이하늬 도발 포즈에 “그만 찍자” 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밴드 버스커버스커의 장범준(23)의 얼굴이 이효리(33)와 이하늬(29) 때문에 붉게 달아올랐다.


24일 오후 방송된 온스타일 ‘골든12’에서 장범준은 이효리, 이하늬와 함께 시각장애 어린이들을 위한 ‘하트 포 아이’ 캠페인의 화보 촬영에 나섰다.

화보 촬영에 익숙한 이효리와 이하늬와는 달리 어색해하던 장범준은 두 사람의 도발적이고 장난기 넘치는 포즈에 어쩔 줄 몰라 했다. 특히 이효리와 이하늬가 양쪽에서 몸을 가까이 대고 입술을 내밀자 한껏 붉어진 얼굴로 “그만 찍으면 안 되느냐”고 통사정을 해 폭소를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장범준과 이하늬는 서로 팬이라며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이하늬가 버스커버스커의 열렬한 팬이라며 장범준에게 높은 관심을 보이자 장범준도 “미스코리아답게 정말 아름다우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나라도 저랬을 거야”, “이효리와 이하늬 사이에 서 있는 장범준이 정말 부럽다”, “얼굴이 홍당무가 됐네”, “당황하는 표정이 정말 귀여워”, “누나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골든 12’는 다양한 사회 문제와 현상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표출하고 있는 ‘소셜테이너’ 이효리의 생활을 생생하게 담은 신개념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김은정 인턴기자 ejkim@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