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아무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영화 2편 본선 진출 불구, 수상 불발

오스트리아 미하엘 하네케 감독의 ‘아무르(사랑)’가 제65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칸국제영화제는 27일 오후(현지시간) 폐막식에서 장-루이 트레티냥(82)과 에마뉘엘 리바(85)가 주연한 ‘아무르’를 최우수작품상 격인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 영화는 프랑스 80년대 노년 부부의 애절한 사랑을 통해 안락사 문제를 풀어낸 것으로, 하네케 감독은 2009년 ‘하얀 리본’에 이어 두번째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위 최우수감독상 격인 심사위원대상은 ‘리얼리티’의 메가폰을 잡은 이탈리아의 마테오 가로네 감독에게 돌아갔고, 감독상은 ‘포스트 테네브라스 룩스’를 감독한 멕시코의 카를로스 레이가다스가 받았다.

남우주연상은 덴마크 토마스 빈터버그 감독의 ‘헌트’에서 열연한 매즈 미켈슨이 받았고, 여우주연상은 크리스티안 문주 감독의 ‘비욘드 더 힐스’에서 함께 나온 크리스티나 플루투르와 코스미나 스트라탄이 공동 수상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번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임상수 감독의 ‘돈의 맛’과 홍상수 감독의 ‘다른 나라에서’ 등 2편이 진출했으나, 본상을 수상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임상수 감독의 ‘돈의 맛’은 재벌의 탐욕을 여과없이 그려낸 사회고발성 영화로 주목을 받았으나 아깝게 본상 수상에 실패했다.

홍상수 감독도 각기 처지가 다른 3명의 여성 ‘안느’를 따라 세 가지 형태의 이야기를 다룬 ‘다른 나라에서’로 칸영화제에 여덟번째 초청을 받았으나 상을 받지는 못했다.

심사위원상은 켄 로치 감독의 ‘에인절스 셰어’가 수상했고, 각본상은 ‘비욘드 더 힐스’의 대본을 쓰고 감독한 크리스티안 문주 감독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황금카메라상은 벤 차이틀린 감독의 ‘비스트스 오브 더 서던 와일드’가 수상했다.

우리나라 영화 가운데서는 프랑스 비평가협회가 주최하는 비평가주간 중단편 경쟁부문에 진출했던 신수원 감독의 신작 ‘써클라인’이 카날플뤼스(Canal+)상에 선정돼 체면을 살렸다.

우리 영화는 ‘써클라인’과 경쟁 부문 진출작 ‘돈의 맛’, ‘다른 나라에서’ 외에, 연상호 감독의 장편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과 허진호 감독의 ‘위험한 관계’가 감독주간 초청작으로 선정되는 등 총 5편이 초청받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