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지아 “외계인이라는 오명 빨리 벗고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외계인이라는 오명은 빨리 벗어야지 않겠나.”

배우 이지아가 29일 오후 11시 첫방송하는 QTV ‘아임 리얼 이지아 in USA’를 통해 신비주의 속에 숨겨져 있던 소탈하고 편안한 매력을 공개한다.


▲ QTV ‘아임리얼 in USA’에 출연하는 배우 이지아.
제공|QTV

▲ QTV ‘아임리얼 in USA’에서 소탈한 매력을 선보이는 배우 이지아.
제공|QTV
이지아는 이날 방송을 통해 “속상했던 것은 솔직한 모습들을 보여드릴 기회가 많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말문을 연다. 이어 “일부러는 아니고, 말 못할 일들도 있었기 때문에 편하게 남들에게 다가가기 힘들었다. 앞으로는 그런 기회를 많이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

신비주의 배우라는 이미지로 ‘외계인설’, ‘뱀파이어설’ 등의 루머에 휩싸였던 이지아는 이에 대해 “그런 루머들을 싫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래도 외계인이라는 오명은 빨리 벗어야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먹을 것을 너무 좋아하는 그녀의 새로운 모습도 볼 수 있다. “음식을 먹으면 행복하다. 지치고 힘들어도 맛있는 것을 먹으면 너무 좋다”는 이지아는 “먹는 걸 포기하지 못해서 운동을 많이 하는 편이다”라고 웃어보였다.

미국 뉴욕을 여행하는 이지아의 솔직하고 평범한 일상의 모습을 볼 수 있는 1회 방송에서는 컵케이크를 좋아하는 이야기, 스태프들에게 직접 맛집을 소개하는 모습과 뉴욕 맥주 공장에서의 이색 체험 등 다양한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