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혜교, 월드스타 등극’샤넬’ 대표 얼굴로 전세계 주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혜교가 세계적인 명품브랜드 샤넬 전시회의 메인 모델로 발탁되며 전세계의 주목을 받게 됐다.
▲ 송혜교


송혜교는 지난 3월 출간된 샤넬 사진집 ‘더 리틀 블랙 재킷(The little black jacket)’에 참여했다. 그리고 해당 사진은 오는 6월 16일 대만에서 열리는 전시회 메인 화보로 뽑힌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더 리틀 블랙’은 샤넬의 대표 아이템인 블랙 재킷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된 사진집.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가 직접 사진을 찍고, 전 파리 보그 편집장 카린 로이펠드가 스타일리스트로 나서 전세계 패션계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그리고 사진집에는 송혜교를 비롯한 전세계 최고의 셀러브리티 113명이 참여했다.

그 중 송혜교는 칼 라거펠트의 선택을 받아 메인 모델로 낙점됐다. 이는 할리우드 스타 사라 제시카 파커, 키얼스틴 던스트, 다코타 패닝 등을 제친 결과라 더욱 눈길을 끈다. 송혜교는 지난 해 10월 파리에서 열린 샤넬 패션쇼에서 칼 라거펠트로부터 사진집 참여를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송혜교의 사진은 ‘보그’ 등 해외 유명 패션 매거진에 광고로도 실릴 것으로 알려져 송혜교의 국제적 인지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점쳐진다.

이현경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