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라, ‘혐한’ 불구 日서 승승장구…첫 일본투어 15만 관객 동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라의 멤버 구하라가 성인 잡지에 실리는 등 혐한 세력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에서 승승장구하며 인기 몰이 중이다.



첫 일본투어에서 약 15만 관객을 동원하며 매진 행렬을 기록한 카라는 지난 26일, 27일 양일간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가진 추가 공연을 끝으로 첫 일본 단독 투어 콘서트인 ‘카라시아(KARASIA)’의 여정을 마쳤다.

지난 4월 요코하마를 시작으로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도쿄까지의 기본 투어는 물론 추가된 마지막 사이타마까지 총 6개 도시의 12회 공연을 ‘전석 매진’ 시키며, 일본 전역에서 총 15만 관객 이상을 동원했다.

또 마지막 공연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의 27일 공연이 일본 전국 60개 영화관에서 동시 생중계됐는데 이 영화관 생중계의 티켓 역시 전부 매진, 일본 내 한류그룹으로서 인기를 재확인 했다.

이번 카라의 일본 콘서트는 ‘제트코스터 러브’, ‘GO GO 섬머’, ‘스피드 업’ 등 일본 내 카라의 히트곡들과 함께 멤버 전원의 개인무대까지 다양한 볼거리로 뜨거운 반응을 얻어냈다.

뿐만 아니라 도쿄와 사이타마의 공연장에는 일본의 인기 아이돌 그룹 AKB48, 인기 아역배우 아시다 마나, 가수 아오야마 테루마, 톱 MC인 테리 이토와 배우 스즈키 에미, 웬츠 에이지 등 일본 유명스타들 역시 대거 참석하며 카라의 공연을 즐겼다.

더불어 약 80만장의 판매고를 올렸던 정규 2집 ‘슈퍼걸’이 일본 투어를 기념하는 스페셜 에디션 버전으로 발매, 현재 누적 판매량 100만장 돌파를 앞두고 있어 이번 투어를 통해 카라의 일본 내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를 실감케 했다.

한편 일본 투어를 성공리에 마친 카라는 한국으로 돌아와 당분간 개인 활동에 전념할 예정이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