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탄’ 출신 50Kg, ‘빛과 그림자’ 통해 데뷔 무대 가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탄1’출신 손진영 이어 두번째 …80년대 듀오 ‘샤니보이즈’로 분해

MBC 오디션 프로그램 ‘스타오디션-위대한 탄생2’가 배출한 그룹 50kg(박민, 이찬영)가 MBC 월화드라마 ‘빛과 그림자’를 통해 첫 데뷔 무대를 갖는다.


29일 소속사와 드라마 관계자에 따르면 50Kg은 지난 27일 발매한 데뷔 싱글 ‘내일을 향해 쏴라’의 첫 정식무대를 MBC ‘빛과 그림자’를 통해 갖는다. 50Kg은 극중 80년대 최고 인기 듀오인 ‘샤니보이즈’로 분해 시대적 배경을 반영한 컨셉트의 의상을 입고 등장한다.

소속사 관계자는 “신인들이 인기드라마의 한 장면을 통해 데뷔하는 것은 50Kg이 처음”이라며 “윤일상 씨가 작곡한 ‘내일을 향해 쏴라’의 복고적인 사운드와 극중 상황이 절묘한 조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50Kg은 자신들의 SNS를 통해 드라마 촬영 당시 코믹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첫 무대에 대한 긴장감보다는 장난끼 가득한 그들의 표정에 네티즌들은 “의상이랑 노래랑 너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무대에서도 어떤 즐거움을 줄 지 오늘 방송이 너무 기대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50kg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을 맡은 윤일상 작곡가는, “팬들이 50kg에게 바라는 유쾌함이 100% 반영된 앨범을 만들기 위해 50kg 멤버들과 열심히 준비했다. 50kg만이 표현할 수 있는 유쾌한 무대도 앞으로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