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목극 3R 시작됐다…취향 따라 골라보는 ‘3色 장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 방송 3사가 또 다시 일제히 새 수목극을 선보인다. ‘해를 품은 달’의 완승으로 끝난 1라운드, 3사가 시청률 1위를 번갈아 하며 접전을 펼쳤던 2라운드에 이어 세번째 격돌이다.

이번에도 세 방송사는 각기 다른 장르의 드라마로 완벽하게 무장했다. MBC ‘아이두 아이두’는 로맨틱 코미디, KBS2 ‘각시탈’은 시대극, SBS ‘유령’은 범죄수사물이다. 3사 드라마의 장르별 특징을 통해 흥행요소를 꼽아봤다.


▲ 30일 시작하는 3사의 수목극 ‘아이두 아이두’, ‘유령’, ‘각시탈’(왼쪽부터 시계방향).
MBC, SBS, KBS 제공
◆ ‘아이두 아이두’…”알콩달콩 러브라인, 편하게 보세요”

일단 ‘아이두 아이두’는 흔하디 흔하게 봐왔던 ‘로맨틱 코미디’다. 흔하다는 것은 달리 보면 그만큼 접근하기에 부담감이 없음을 뜻한다. 제작발표회에서도 김선아(37), 이장우(26) 등 주연배우들은 “안 그래도 빡빡하고 어려운 인생, 심각한 거 보지 마시고 재밌고 가벼운 우리 드라마를 봐 달라”고 센스 있게 어필했다.

’아이두아이두’는 하룻밤 실수(?)로 임신을 하게 된 워커홀릭 슈즈디자이너 황지안(김선아)과 가진 것 하나 없는 20대 후반 백수 박태강(이장우)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좌충우돌 로맨스가 주된 이야기다.

요즘 대세인 ‘연상연하’ 커플이 만들어갈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은 2030 여성들이 꿈꾸는 판타지를 실현시켜 줄 것으로 보인다.

◆ ‘각시탈’…”100억 쏟은 시대극, 리얼리티 걱정마세요”

’각시탈’은 빠른 호흡이 요구되는 미니시리즈 경쟁에서 어찌 보면 불리할 수도 있는 시대극이다. 하지만 이미 널리 인정 받은 흡입력 있는 스토리와 현대극에서만 볼 수 있었던 신선한 배우들의 등장으로 이 걱정들을 불식시킬 예정이다.

’한국판 슈퍼 히어로물’을 표방하는 ‘각시탈’은 허영만의 동명 만화가 원작이다. 독립운동을 하다 바보가 된 형 이강산(신현준 분)을 보며 성공만을 위해 종로경찰서 최고의 순사가 되지만 형이 죽은 뒤 영웅의 삶을 운명으로 받아들이는 각시탈(주원 분)의 활약을 그린다.

신인급 주인공을 내세웠지만 제작비 100억원을 투입한 대작인 만큼 화려하고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화면이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 ‘유령’…”소지섭의 추리극 도전, 기대하세요”

’유령’은 일단 3사의 새 수목극 중 가장 생소하고 독특한 장르다. 국내 최초로 SNS, 인터넷 등 최첨단 기기 안에 숨어있는 범죄와 인간들의 비밀을 밝혀내는 사이버 수사대들의 애환과 활약을 보여주는 수사극이다.

가장 기대가 되는 부분은 ‘소간지’ 소지섭이 2년 여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작품이라는 점이다. 또 ‘싸인’으로 최초의 메디컬수사드라마를 제작해 큰 화제를 몰고왔던 김은희 작가, 김형식 감독이 다시 한 번 뭉쳐 또 하나의 명품 드라마 탄생을 예고했다.

앞서 공개된 티저영상에서는 장르의 특성을 잘 살린 긴장감 넘치는 화면과 탄탄한 스토리가 엿보여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오영경 기자 ohoh@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