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미래, ‘슈퍼스타K 4’ 심사위원 합류…2년 연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터줏대감 이승철-2년 연속 윤미래-첫 승선 싸이, 3인방 체제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힙합 뮤지션 윤미래가 ‘슈퍼스타K3’에 이어 ‘슈퍼스타K4’에서도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슈퍼스타K4’ 주최 측인 엠넷은 29일 “윤미래가 ‘슈퍼스타K4’의 마지막 심사위원으로 최종 확정됐다”며 “한국 최고의 여성 랩퍼이자 보컬리스트, 그리고 퍼포먼스 능력까지 두루 갖춘 윤미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슈퍼스타를 선발하는 심사위원으로 최적임자”라고 발탁 배경을 전했다.

심사위원 이승철 역시 지난 해 윤미래와 함께 심사위원으로 호흡을 맞춰본 후부터 그녀의 연임을 강력하게 희망했고, 윤미래의 콘서트 연출을 맡는 등 각별한 인연이 있는 심사위원 싸이 역시 윤미래의 합류를 반겼다는 후문.

이로써 올해 ‘슈퍼스타K4’ 심사위원은 이승철, 싸이, 윤미래 등 3인 심사위원 체제로 최종 확정됐다.

‘슈퍼스타K4’ 김태은PD는 “올해로 4년째 터줏대감 역할을 해 온 이승철과 여자 심사위원으로는 유일하게 2시즌 연속 심사위원을 맡게 된 윤미래, 올해 새롭게 합류한 싸이까지 오랜 경험에 새로움까지 더해 진 날카로운 심사평이 기대된다”며 “락, 힙합, 댄스, 발라드를 아우르는 심사위원 3인의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 역시 도전자들이 음악적으로 발전하는 데 있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시즌에도 심사위원을 수락한 윤미래는 “지난 해 끼와 열정으로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준 참가자들의 모습이 프로그램이 끝난 후에도 오랫동안 뇌리 속에 남았다. 국민과 함께 또 한 명의 슈퍼스타를 가리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내가 가진 음악적 역량을 총동원해 심사하겠다”며 “하반기 해외 활동 일정이 확정되지 않아 그 동안 ‘슈퍼스타K4’ 참여를 미뤘는데 올해도 음악 축제의 장에 함께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현재까지 155만명이 넘는 참가자가 몰리며 국민 오디션다운 면모를 자랑하고 있는 ‘슈퍼스타K4’는 오는 7월까지 지역 예선을 거친 후 8월 17일 첫 방송을 시작할 예정이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