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티아라, 9번째 멤버 ‘다니’ 공개…14살에 올리비아 핫세 닮은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티아라의 제 9의 멤버 ‘다니’의 얼굴이 공개됐다.



티아라의 소속사 코어콘텐츠에 따르면, 9번째 멤버 다니는 올해 14살로 4살 때부터 미국에서 자랐다. 14살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167cm의 늘씬한 키를 자랑하며, 미국에서 줄곧 동양의 올리비아 핫세라 불려질 만큼 수준급 외모를 가지고 있다.

7월 7일 발매될 티아라의 새로운 앨범에는 티아라의 8번째 멤버가 먼저 합류하여 활동을 펼칠 계획이며, 9번째 멤버 다니는 12월에 합류한다. 그 전에 다니는 티아라의 신곡 뮤직비디오에 깜짝 출연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티아라의 9번째 멤버 다니는 조금 더 연습시간을 갖고 완벽한 모습으로 오는 12월 합류하겠다는 뜻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공개 되지 않은 티아라의 8번째 멤버는 19세 소녀로 외모와 실력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키는 168cm. 8번째 멤버 공개날짜는 미정으로 추후 공개 된다.

한편, 티아라의 새로운 앨범의 신곡안무는 인기 팝스타 비욘세의 ‘싱글레이디’의 안무가 ‘Jonte Moaning(존테 모닝)’이 맡았으며, ‘Jonte Moaning(존테 모닝)’이 직접 소개한 티아라의 새로운 앨범 티저 예고편을 곰TV를 통해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