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日 부도칸 뜨겁게 달군 2PM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동안 공연… 전 좌석 매진

‘짐승돌’ 2PM이 6일 동안 일본 부도칸을 점령했다. 2PM은 지난 24, 25일과 28~31일 도쿄의 대형 공연장인 부도칸에서 라이브 콘서트 ‘6 뷰티풀 데이즈’를 성황리에 마쳤다. ‘일본의 카네기홀’로 불리는 부도칸은 일본에서도 실력을 갖춘 가수들이 오르는 상징적인 무대로 국내 가수가 6일간 공연을 가진 것은 처음이다.


▲ 남성 아이돌 그룹 2PM이 31일 일본 도쿄의 대형 공연장인 부도칸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6 뷰티풀 데이즈’에서 화려한 춤과 노래를 선보이고 있다. 2PM은 6일 동안 이어진 공연에서 매회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총 6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JYP 엔터테인먼트 제공
31일 공연이 시작되자 1만여 관객들은 일제히 기립해 2PM을 상징하는 흰색 야광봉을 흔들었다. ‘기다리다 지친다’, ‘니가 밉다’ 등 히트곡을 화려한 안무와 함께 이어 나가자 초반부터 장내는 뜨겁게 달아올랐다. 일본 데뷔곡인 ‘테이크 오프’와 ‘10점 만점에 10점’, ‘핸즈 업’ 등을 부를 때는 전 관객이 안무 동작을 따라 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멤버들이 섹시하고 격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때마다 객석의 함성 소리는 더욱 커졌다. 2PM은 유창한 일본어 실력으로 관객들과 직접 소통하며 친근함을 과시했다.

이번 공연의 특징은 6일간 여섯 명의 멤버가 춤과 노래 등 각자 개성을 살린 솔로 무대를 선사했다는 점. 그 무대를 감상하기 위해 6일 내리 공연장을 찾은 팬들도 눈에 띄었다. 31일에는 준호가 자작곡을 부르면서 피날레를 장식했다.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앙코르 무대에서 부도칸 천장을 둘러싼 수백 개의 전등이 환하게 켜진 순간이었다. 쿨레이라고 불리는 이 특별 전등은 부도칸의 전 좌석(1만석)이 매진됐을 때 켜지는 것으로 6일 동안 모두 매진돼 총 6만명의 팬이 찾았다. 부도칸 주변은 평일인데 공연 2~3시간 전부터 2PM 멤버들의 이름이 적힌 플래카드를 든 팬들로 가득 찼다. 시에리 오미나미(19)는 “2PM이 나오는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을 보고 2PM을 알게 됐고, 친근함이 그들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말했다. 쓰노다 가오리(40)도 “2PM은 다른 K팝 가수들에 비해 강인한 남자다움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공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택연은 “연습생 시절 비(정지훈) 형이 처음 부도칸에서 공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놀랐는데, 이제 우리가 그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는 것이 정말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우영은 “6일 동안 부도칸에서 공연한 것은 우리에게 큰 추억이자 기록이다. 앞으로 도쿄돔에서 공연하겠다는 큰 목표가 생겼다.”고 말했다.

2010년 12월 일본에 진출한 2PM은 오는 5~6일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추가 공연을 이어 간다.

도쿄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