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타킹’, ‘무한도전’ 빈자리 불구 제자리걸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한도전’ 18주 결방으로 본 경쟁작들의 명암

SBS 예능프로그램 ‘놀라운대회 스타킹’(이하 스타킹)이 경쟁작인 MBC ‘무한도전’의 빈자리에도 불구, 이렇다 할 반등을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인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조사결과 2일 방송된 ‘스타킹’은 전국기준 8.8%를 기록해 동시간대 2위를 차지했다. 한주 전인 5월 26일 방송분(8.9%)보다 소폭 하락한 기록이다.

저조한 기록은 아니지만, 토요일 오후 최강자였던 ‘무한도전’이 노조의 총파업으로 18주간 결방하고 있음에도 ‘스타킹’은 이렇다 할 반등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무한도전’이 정상 방송 됐을 때보다 낮은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스타킹’은 올해 1월에만 해도 10%~1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그 후 꾸준히 두 자리수 시청률을 기록하는가 싶더니 4월 방송부터 한자리수로 떨어졌다. 4월 28일 방송분에서 8.1%를 기록했고, 지금까지 여전히 7~8% 시청률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무한도전’ 빈자리의 최대 수혜자는 KBS 2TV ‘불후의 명곡’이다. 아이돌판 ‘나가수’라 불리는 ‘불후의 명곡’은 최근 호평 속에 완전히 자리를 잡았고, 최대 경쟁자였던 ‘무한도전’의 결방이 호재로 작용했다.

‘불후의 명곡’은 이날 10.2%의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월 26일에는 9.2%, 5월 19일에는 11.9%, 5월 12일에는 12.2%를 기록하는 등 ‘무한도전’의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