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놀러와’, 박유천 분량 통편집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예능 프로그램 ‘놀러와’가 그룹 JYJ 멤버 박유천과 관련된 분량을 통편집해 논란을 빚고 있다.


▲ 박유천
‘놀러와’ 측은 지난 4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아역배우 김소현과 JYJ 박유천과의 친분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해당보도자료에는 김소현과 박유천이 SBS 드라마 ‘옥탑방왕세자’ 출연을 계기로 친분을 쌓게 됐으며 박유천이 김소현에게 ‘공주님’이라는 호칭을 사용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같은 날 오후 방송된 ‘놀러와’에서는 이같은 내용이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 이에 김소현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뭐지? 왜 유천오빠 부분이 다 편집됐을까? 유천오빠 재밌는 얘기 많이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생일날 마지막이 씁쓸..”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박유천 관련 분량 통편집이 JYJ와 소속사 분쟁을 겪은 SM엔터테인먼트를 의식한 MBC의 의도적인 통편집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실제 JYJ는 거대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 소속사 분쟁을 겪은 후 주요 지상파 방송사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지 못하고 있다.

박유천은 지난해 MBC 드라마 ‘미스리플리’ 출연당시 예능을 통한 홍보를 전혀 하지 못했다. 현재 같은 그룹인 JYJ김재중 역시 MBC 드라마 ‘닥터진’에는 출연하지만 예능 프로그램에는 출연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MBC는 이번 해프닝은 단순히 편집상의 실수이며 제작진의 불찰이라는 입장이다.

MBC관계자는 “거대 기획사의 외압 등은 없었다”라며 “김소현이 박유천에 대한 이야기한 내용이 초반 편집본에 들어있었지만 최종 편집에서 분량 초과로 빠지게 됐다. 어찌됐건 보도자료 내용이 방송되지 않은 것은 제작진의 실수다”라고 해명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