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그맨 백재현, 40kg 감량+양악수술로 변신…제2의 인생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악플로 죽을 결심까지...다이어트와 성형수술로 새로운 인생”

개그맨 백재현이 다이어트와 양악수술로 달라진 외모를 공개해 화제다.

KBS ‘개그콘서트’로 인기를 누렸던 백재현은 최근 40kg을 감량하고, 양악수술과 성형수술로 이미지 변신을 꾀하며 새로운 삶에 도전했다.



지난해 2월 종합검진을 받았던 백재현은 의사로 부터 “지금은 아니지만 조만간 당뇨가 올 수 있고, 그로 인해 심장병, 고혈압 등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며 “이대로 방치하면 당신도 앞으로 6년 남았다”라는 경고를 받았다. 당시 그의 체중은 118kg.

이후 식이조절을 위해 위밴드 수술을 받았지만, 3개월만에 요요현상으로 120kg까지 왔다는 백재현은 “그렇게 무기력하게 하루하루를 살다가 정말이지 어느 순간 죽을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결국 매일 2시간 이상의 운동으로 40kg을 감량했다고.



백재현은 체중이 빠지면서 자신의 돌출된 입이 더욱 도드라져 보이자 양악수술을 결심했다. ‘죽음보다 더한 고통’이라는 말에 신중할 수밖에 없었지만, “돼지 새끼!” “너처럼 못생기기도 힘들다” “방송국에 아부해 돈 벌려는 수작” “너무 못생겨서 관심을 못 받으니 이렇게라도 관심 받고 싶었느냐” “나가 죽어라” 등 악성 댓글에 수술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그는 “‘못생긴 사람은 실수조차 그 원인이 못 생겨서인가?’라는 생각이 들면서 심각한 우울증에 시달렸고 자살충동을 느꼈다. 실제로 오밤중에 차를 몰고 한강을 나가기도 했었다. 그러다 죽을 만큼 이 순간이 힘들고 괴롭다면? 스스로를 위안하면서 변화의 계기가 필요했다. 그래서 양악수술을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올해 3월 중순 양악수술을 감행한 백재현은 “수술 후 통증은 고층 입원실에서 뛰어 내려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만 큼 엄청났다”고 전했다.

양악수술이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면서 ‘인상이 부드러워졌다’는 말을 듣게 됐지만 양악으로 인해 얼굴 전체는 더욱 부조화가 됐다는 백재현은 “애초 양악을 하면 눈, 코도 함께 수술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는 의사의 권유로 5월 초 눈과 코 성형을 했다.

뚱뚱하고 호감가지 않는 외모로 평생을 살 것으로 생각했다는 백재현은 “운동과 성형의 힘으로 달라진 외형만큼 진정성 있는 내면의 변화로 사회에 보탬이 되는 사람으로 겸손하고 또 감사한 마음으로 살 것이다. 관객들이 좋아하는 작품을 만들면서 해피바이러스 전파자로 살 것이다”고 바람을 전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