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울랄라세션-버스커버스커-투개월, 어느 소속사에 둥지 틀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스타K3’ 톱11, 본격 소속사 찾기 나서

‘슈퍼스타K3’ TOP11이 본격적으로 소속사를 찾아 나선다.



엠넷 ‘슈퍼스타K3’ TOP11의 인큐베이팅을 담당하고 있는 CJ E&M 음악사업부문은 “슈퍼스타K 출신의 성공적인 가요계 안착을 위해 마련된 인큐베이팅 기간 종료를 앞두고 소속사 선정을 위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슈퍼스타K3’ TOP11의 소속사 선정은 7일부터 각 기획사에 해당 내용을 공지한 후, 영입을 희망하는 기획사들을 대상으로 해당 참가자와 인터뷰를 주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영입 희망 기획사에 대한 해당 참가자의 의향을 확인한 후 순차적으로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이다.

‘슈퍼스타K’는 매 시즌마다 서인국, 허각, 존박 등 인기와 실력을 동시에 갖춘 가수들을 낳으며 가요계에서 신뢰도 있는 브랜드로 자리잡아 왔다.

특히 이번 시즌3의 경우 우승자 울랄라세션과 준우승자인 버스커버스커는 각각 2012년 상반기 앨범을 발매, 대형기획사 중심의 가요계에서 차별화된 색깔과 실력으로 신선한 돌풍을 일으킨 바 있어 이들을 포함한 TOP11의 소속사 선정 및 향후 거취에 대한 궁금증 또한 높아진 상태.

‘슈퍼스타K3’ TOP11은 프로그램 종영 후 오디션 프로그램 최초로 아티스트로서의 성장을 돕기 위해 도입된 CJ E&M만의 인큐베이팅 스쿨을 통해 숙소 제공은 물론 보컬 트레이닝, 헬스 트레이닝, 악기 레슨, 외국어 교육 등을 맞춤형으로 제공받으며 실력을 키워 왔다.

CJ E&M 음악사업부문은 “그간 TOP11에 대한 비공식적인 러브콜도 많았으나, 인큐베이팅을 통해 TOP11이 본격적으로 프로로서 가요계에 안착하기 위한 경쟁력을 기르는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이번 소속사 선정에 있어 TOP11은 기획사의 규모나 명성을 떠나 아티스트로서의 색깔과 역량을 키워줄 소속사를 찾고 싶다는 뜻을 밝혀 왔다. 이러한 참가자들의 뜻을 존중해 소속사를 신중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7일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소속사 선정 관련 일정은 TOP11 울랄라세션과 버스커버스커를 비롯해 투개월, 김도현, 신지수, 이정아, 이건율, 민훈기, 헤이즈 등 총 9팀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크리스티나는 미국 현지에서의 학업 일정으로 인해 이번 기획사 미팅에는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향후 한국에서의 활동 가능성은 열어 놓아 다음 기회를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크리스는 개인적인 문제로 소속사 선정에 참여하지 않는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