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성훈,’정글의 법칙’서 독가오리와 승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종격투기 스타 추성훈이 독가오리와 승부를 펼친다.



오는 10일 방송하는 SBS ‘일요일이 좋다-정글의 법칙 in 바누아투’에서 사냥의 명수 3인방인 김병만, 추성훈, 리키가 가오리섬에서 독가오리 사냥에 나섰다. 가오리섬 근처에서 여러 차례 목격된 독가오리를 사냥의 목표로 삼았다.

독가오리는 꼬리에 이빨과 독성이 있어 자칫 잘못하면 크게 다칠 수 있는 위험한 물고기. 세 사람은 작살을 만들어 사냥감을 찾아나섰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독가오리를 발견했다. 행여나 독에 쏘일까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김병만, 파이터 기질의 추성훈, 리키가 다부진 몸으로 첨벙첨벙 바다 물살을 가르며 독가오리를 잡기 시작했다.

살기 위해 독침을 사용해야만 하는 가오리와 생존을 위해 꼭 사냥에 성공해야 하는 병만족의 긴 추격전속에 여기저기 작살을 내리 꽂는 장관이 펼쳐졌다. 그러나 추성훈이 발을 헛디뎌 가오리의 독침이 있는 꼬리 부분 근처에 넘어졌다. 자칫 잘못하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절체절명의 순간, 세기의 파이터 추성훈은 독가오리와의 격투기에서 승리할 수 있을 지 10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