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각시탈’ 측, 보조출연자 사망 관련 오해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험금 1억5천·운전자 합의금 3천·장례비 2천·산재보험 등 진행중

KBS 2TV 수목드라마 ‘각시탈’ 제작사 (유)각시탈문화전문회사가 보조출연자의 교통사고 사망 이후 후속조치에 대한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각시탈문화전문회사는 8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각시탈’ 보조출연자 교통사고와 관련,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사망자 유가족 후속처리 경과를 명확히 설명 드리겠다”며 사망보험금 및 운전자와의 합의금 등 보상절차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제작사 측이 뒤늦게 공식입장을 내놓은 것은입장 표명이 자칫 언론 플레이로 비쳐질까 우려하여 최대한 자제해 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오해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과 참담함으로 후속조치 관련 진행사항에 대해 말하기로 결정했다.

각시탈문화전문회사는 “보상과 관련하여 동백관광의 보험사인 전세버스공제조합에서 유족들과 수차례의 만남이 있었고 사망보험금으로 전세버스공제조합은 산정기준에 의거하여 1억 5천만 원을 확보해 둔 상태다. 유족들이 사망보험금을 수령하고 있지 않지만 사망보험금 1억 5천만 원을 지급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또 “사고가 난 버스운전자의 형사 합의금에 대해서도 유족들과 협의가 진행됐다. 버스운전자가 가입한 운전자보험의 형사합의금은 3천만 원으로 합의 여부는 유족들이 판단할 것이며 그 결과에 따라 합의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고 정확한 액수를 모두 공개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KBS, 팬엔터테인먼트, 태양기획, 동백관광 4개사는 장례절차 지원을 위해 팬엔터테인멘트를 통해 유족들에게 장례비 2천만 원을 전달했고 제작진 및 출연자, 4개사 관계자 등도 조문을 통해 개인적으로 조의금을 전달했다.

각시탈문화전문회사는 “이와는 별도로 유족들은 현재 근로복지공단에 산재보험 적용을 신청했으며 근로복지공단에서는 태양기획에 적용 심사에 필요한 자료를 요청, 태양기획은 요청 받은 자료를 정확히 제출한 상태다. 산재보험의 적용 여부는 심사절차가 진행 중이며 좀 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현재 관련 회사들은 유족들의 보상절차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께서 걱정하시는 점은 정확하지 않은 추측과 소문에 의한 것이다. 이로 인해 유가족은 물론 제작진까지 상처받는 일이 없도록 간곡히 요청 드리며 다시 한 번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한편, ‘각시탈’ 버스 사고는 지난 4월18일 보조출연자 30여명을 태운 버스가 경남 합천 영상 테마파크로 가던 중 발생했다. 이 사고로 한 명이 숨지고 3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KBS와 제작사 측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후속조치에 최선을 다 할 것임을 밝혔다.

반면 사망자 유족들은 KBS와 팬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태양기획, 동백관광이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하며 시위를 진행했다. 또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침묵시위를 진행해 일부에서 사망자의 사후처리에 미흡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