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지석, 제2의 지현우? “박한별씨, 좋아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기자 김지석(31)이 동료 연기자 박한별(27)에게 깜짝 고백해 화제다.

김지석은 11일 오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두 개의 달’(감독 김동빈) 제작 보고회에서 “30대의 첫 영화라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소감을 밝히며 “촬영하는 동안부터 지금까지 박한별 씨를 좋아한다”고 깜짝 고백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 박한별(왼쪽)에게 깜짝 고백한 연기자 김지석.
스포츠서울닷컴DB
김지석의 돌발 발언은 최근 화제가 된 지현우의 공개고백을 빗댄 것이다. 지현우는 tvN ‘인현왕후의 남자’ 마지막 방송 단체관람 팬미팅 현장에서 유인나에게 “실제로 좋아한다”고 고백해 화제가 됐다.

현장이 술렁이자 김지석은 곧바로 “박진주 씨도 좋아하고 다 좋아합니다”라고 덧붙였고, 이에 박한별은 이에 “아, 멘붕(멘탈붕괴)오네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두 개의 달’은 기억을 잃은 채 아침이 오지 않는 의문의 집에서 깨어난 세 남녀가 서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공포영화로, 다음 달 개봉 예정이다.

김가연 기자 cream0901@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