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육영수 일대기 영화화 한은정 주인공 캐스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故) 육영수 여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에 한은정(32)이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영화제작사 드라마뱅크는 11일 “육영수 여사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퍼스트레이디-그녀에게’를 제작한다.”면서 “육영수 여사 역에는 영화 ‘신기전’의 배우 한은정이 낙점됐다.”고 밝혔다.

▲ 한은정


‘한지붕 세가족’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등으로 유명한 드라마 작가 이홍구가 시나리오를 쓰고 한창학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 이 영화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 여사의 청춘 러브스토리와 인간 육영수의 내면 묘사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한편 제작사는 “박 전 대통령 역은 현재 물색 중”이라고 밝혔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2-06-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