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령’ 연기력 논란 이연희, 간담회후 시청자격려 봇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힘내라, 이연희!”

SBS 수목극 ‘유령’ 초반부터 연기력 논란에 휘말린 배우 이연희(24)가 11일 기자간담회 이후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격려를 받고 있다. 사이버수사대 이야기를 다룬 ‘유령’에서 이연희는 경찰대를 수석졸업한 얼짱 경찰 유강미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유령’은 2회에서 영화 ‘페이스 오프’를 연상케하는 주인공의 죽음 등 놀라운 반전과 짜임새 있는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전개되며 매회 시청률이 상승세다. 그러나 이연희는 예쁜 외모가 무색하게 어색한 발음과 대사처리 등으로 드라마 게시판 등에 연기력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11일 열린 ‘유령’ 간담회에서 소지섭은 파트너 이연희의 이같은 연기력 논란에 대해 안타까워하며 “잘하고 있고 좋은 시선으로 바라봤으면 좋겠다. 응원의 메시지를 많이 보내주면 좋겠다”고 격려를 부탁했다.

이연희도 “나 스스로도 굉장히 부족하다는 걸 많이 알고 있고 부족한 점을 보완하려 열심히 하려 한다. 캐릭터에 집중해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차분하게 말했다.

두 사람의 진정성이 통했는지 인터뷰 내용이 알려진 뒤 ‘유령’의 시청자게시판에는 이연희를 격려하는 글이 줄을 잇고 있다.

시청자들은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앞길이 창창한 여배우에게 비난의 글보다 따뜻한 배려의 말을 해주는게 어떨까 싶다”, “악플로 좌절하지 않고 계속 도전하는 모습이 멋지다”, “드라마가 끝날 때쯤엔 정말 ‘유강미’ 그 자체인 이연희씨를 볼수 있기를 기대한다” 등 응원의 메시지로 이연희를 감싸안는 훈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조현정기자 hjcho@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