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수지 “이혼한 남편과 자주 만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강수지(45)가 전 남편과의 관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강수지는 11일 KBS2 ‘스타, 인생극장’에서 “외동딸 비비아나와 함께 이혼한 남편을 자주 만난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6년 전 남편과 이혼한 뒤 홀로 딸을 키우고 있지만 아이가 아빠의 빈자리를 느끼지 못하도록 신경쓰고 있다는 것.

강수지는 “(전 남편을)가끔이 아니라 자주 보고 있다”며 “아빠(전 남편) 병원에도 자주 놀러가고 어린이날과 크리스마스, 생일이나 아이 발표회 때도 종종 본다. 주말에도 셋이 함께 밥을 먹곤 하고 놀이동산에도 함께 간다”고 말했다.

하지만 “매일매일 아빠가 있는 집하고 다르다는 걸 아이가 느끼도록 해야한다. 그래서 다른 엄마들보다 조금 더 세심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강수지는 지난 2001년 치과의사 황 모 씨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하지만 결혼 4년 만에 남남으로 갈라섰고 슬하에 딸 비비아나를 두고 있다.

스포츠서울닷컴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