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미숙 17세 연하남과 스캔들, 친필 각서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미숙(52)의 ‘17세 연하남 스캔들’ 증거가 있다는 소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3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는 이미숙의 연하남 사건 관련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소식을 담은 가운데 이미숙과 연하남 관계에 대한 보도 후 이미숙으로부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한 매체의 기자가 출연했다.


▲ 이미숙
스포츠서울닷컴DB
이 기자는 “허위 사실 유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오히려 이미숙씨가 이런 부분을 철저하게 해 주길 바란다”며 “이미 이 사실은 2009년에 입수한 자료를 통해 알고 있었다. 그때 당시 17세 연하남이 이미숙 측과 합의를 보며 썼던 내용들이다. 쉽게 말해서 연하남의 친필 각서 등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미숙은 전 소속사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와 2010년부터 전속 계약과 관련한 법정 공방을 벌여 왔고 전 소속사 측은 지난달 열린 항소심에서 이미숙이 이혼 전 17세 연하의 남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이미숙의 소속사는 지난 7일 보도 자료를 내고 “허위 사실을 유포해 이미숙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한 전 소속사의 전 대표이사와 전 소속사 측의 법률 대리인, 단 한번도 확인을 구하지 않고 소속사의 일방적인 주장을 되풀이해 보도한 기자를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추가로 손해배상을 더 청구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MBC 이상호 기자는 케이블 tvN ‘백지연의 피플인사이드’에 나와 “지난해 말부터 이미숙의 연하남 스캔들을 알고 있었다. 이 스캔들이 언론에 공개될 위기에 처한 이미숙이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장자연 문건을 활용한 게 아닌가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닷컴 연예팀 ssent@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