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민 “10년전 남자답지 못했다…백지영은 평생 은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net ‘음악의 신’에 출연 중인 그룹 룰라 출신 가수 이상민이 철없던 시절 남자답지 못한 행동으로 동료 연예인들에게 상처를 줬던 과거를 고백했다.



이상민은 “10년 전에는 내가 이렇게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지금 뒤돌아보면 인생을 살면서 가장 남자답지 못했고, 기회주의자였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특히 “죽을 때까지 고마움을 잊지 말아야 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2~3명 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백지영’이다”라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이상민은 “아마 백지영이 4집(2003년) 미소를 발표했을 때다. 그때 내가 회사를 5개 정도 가지고 있었는데, 하나씩 잘못되기 시작하더라.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깐 어느 날 백지영이 ‘오빠 내가 보증을 설 테니 제발 부도는 나지 말라’며 도와줬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나중에 이야기 들으니, 당시 백지영이 많이 시달렸다고 하더라. 백지영의 집으로 사람들이 찾아가 협박도 하고 무척이나 힘들게 했다고 하더라”며 “그런데 그렇게까지 나를 도와준 백지영에게 변호사를 통해 ‘앨범이 1장 남았다’고 내용 증명서를 보냈었다”며 백지영을 향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 뿐만 아니라 이상민은 가수 김진표도 찾아가 지난 날의 잘못을 사과하는 한편 지금까지 방송서 볼 수 없었던 가슴 찡한 속마음을 전했다. 방송은 13일 밤 11시.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