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발 잘린 곰 불쌍해요” 이효리, 눈물 ‘펑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곰들의 울음소리와 눈빛 지워지지 않아”

’동물 사랑’으로 유명한 가수 이효리가 이번에는 ‘발이 잘린 곰’ 때문에 눈물을 쏟았다.

▲ 이효리
스와로브스키 제공
이효리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SBS 스페셜 ‘동물, 행복의 조건 2편’ 내레이션을 녹음하다 눈물이 쏟아져 잠시 중단했어야 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곰 밀렵에 관한 부분이었는데요. 곰 발바닥이 비싼 요리 재료로 쓰이며 밀렵꾼들이 발만 잘라가고 발이 잘린 곰은 숲속에 그대로 버리고 가더라구요”라는 밝혔다.

이는 밀렵꾼들이 곰의 발만 잘라 가야지 단속에 잘 걸리지 않고 운반에도 편리하기 때문.

이효리는 “영문도 모른 체 발이 잘려나간 곰들의 울음소리와 눈빛이 영영 지워지지 않을 것 같아요”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채식주의자로 알려진 그는 지난 10일에도 트위터에 ‘육식을 반대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이효리는 “채식을 강요할 생각도 육식을 비난할 생각도 없습니다”면서”(다만) 공장식 사육을 반대할 뿐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먹는 고기가 어떻게 식탁에 오르는지 알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쓴 글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