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채영, 외국인 몸매 비하 사과에 네티즌 ‘발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채영이 외국인 여성 몸매 도촬에 사과글을 남겼다.

이채영은 16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죄송합니다. 경솔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린것 같아 마음이 무겁습니다. 반성하고 자숙하겠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메시지를 작성했다.

이는 앞서 올린 사진에 대한 사과글. 이채영은 트위터에 두 명의 외국인 여성 뒷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리며 “지쳐서 운전 안 해도 갈 수 있는 dennys에서 대충 먹어야지 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핑크빛 두려움의 그림자가…. 사진 완전 날씬하게 나오는 거다. 진짜다. 먹지 말고 나갈까? 서울 가면 10kg 빼야지. 도촬 미안해요. 동기부여 고마워요”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이후 이채영은 글을 삭제했지만 네티즌들은 이채영의 트위터를 캡쳐한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게재하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이채영이 사과글을 남긴 뒤에도 비난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사진 주인공에 대한 언급이 없었기 때문이다.

많은 네티즌들은 “이렇게 사과하고 끝?”, “당사자들에 대한 언급이 없어 아쉽네요”, “사과는 했는데 안한 것 같은 이 찝집함”,”오잉?”, “자숙이라니”, “경솔하셨네요” 등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고 있다.

스포츠서울닷컴 박소영 기자 comet568@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