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현우-유인나 열애 확인…공원데이트 현장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 지현우(28)의 사랑 고백이 연상인 유인나(30)의 마음을 열었다. 공개석상에서 유인나를 사랑한다고 밝힌 지현우에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아 관심을 자아냈던 유인나는 마음을 열고 연하의 연인 지현우와 심야 데이트를 하고 있는 장면이 <스포츠서울닷컴> 취재진 카메라에 단독으로 포착됐다.

지현우가 “유인나 씨를 진심으로 사랑합니다”라고 고백한 지 10일 뒤인 17일 새벽, 경기도 분당의 한 공원에서 지현우-유인나 커플은 다정하게 데이트를 즐겼다. tvN ‘인현왕후의 남자’의 붕도-희진 커플의 사랑이 현실에서도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현우와 유인나의 실제 데이트는 드라마에서 만큼이나 달콤하고 로맨틱했다. 두 사람은 밤 늦은 시각 유인나의 집 인근 공원에서 함께 손을 잡고 산책하며 소탈한 데이트를 즐겼다. 다정하게 눈빛을 맞추고 미소짓는 모습은 사랑에 빠진 연인, 그 자체였다.


스킨십에도 거침이 없었다. 두 사람은 인적이 드문 거리에서 서로를 끌어안 듯 허리를 감고 어깨동무를 한 채 한참을 걸었다. 그리고 유인나는 둘 만의 시간이 기분이 좋은 듯 손가락으로 V자를 그리기도 하며 애교를 부렸다. 남자친구 지현우는 그런 연인의 모습에 함박미소를 지었고, 늘 다정하게 유인나를 챙겼다.

사랑을 키우게 된 건 역시 드라마의 힘이 컸다. 지난해 말 유인나가 진행하는 라디오 부스 안에서 첫 만남을 가진 두 사람은 지난 3월 ‘인현왕후의 남자’ 남녀 주인공으로 캐스팅되며 인연을 맺었다. 그리고 드라마 촬영 내내 핑크빛 기류가 감지되며 열애설이 불거졌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인현왕후의 남자’ 관계자는 “두 사람이 여느 드라마 속 남녀주인공들에 비해 유난히 서로를 챙기고 다정하게 지내는 모습이 자주 목격이 됐었다”면서 “드라마 속 키스신도 너무 리얼하고 로맨틱해 다들 ‘실제로 사귀는 것 아니냐’고 수근거렸다”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은 같은 헤어숍을 다니는 일명 ‘미용실 동기’ 커플이었다. 한 연예 관계자는 “지현우와 유인나가 함께 다니는 헤어숍 직원들은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을 다 알 정도로 공공연한 커플”이라며 “촬영 시간 외에도 헤어숍에서 자주 마주치며 서로에 대한 감정을 키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현우는 2살 연하지만 남자다운 매력으로 유인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현우는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부터 “유인나 씨와 사귄다면 영광이다”, “유인나의 라디오를 대신해 주고 싶다”는 등의 적극적인 애정공세로 속내를 드러냈다. 그리고 급기야 자신의 어머니와 형,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유인나 씨를 사랑한다”고 진심어린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반대로 유인나는 누나같지 않은 귀엽고 애교스러운 성격으로 지현우의 마음을 뺐었다. 지현우도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유인나의 밝고 유쾌한 성격을 칭찬하며 호감을 나타냈을 정도. 또 유인나는 지현우와의 관계에 대한 물음에 “결혼하지 않은 청춘남녀에게 연인으로 발전 가능성은 많다”고 답하며 솔직한 매력도 어필했다.

이처럼 두 사람은 드라마는 물론 현실에서도 완벽한 궁합을 보이며 ‘연인’이 됐다. “드라마 끝날 때까지만이라도 꼭 사귀라”라고 교제를 응원한 ‘인현왕후의 남자’ 김병수 PD의 말이 현실이 된 것이다.

한편 두 사람의 열애에 대해 지현우의 소속사 측은 “우선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다. 현재로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유인나의 소속사 관계자 역시 “담당자에게 확인해봐야 할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노시훈·이현경·문병희 기자

hk0202@media.sportsseoul.com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 기사입니다.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