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준기 ‘아랑사또전’으로 안방 복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새 수목극 새달 첫 선

배우 이준기(30)가 7월 말 방영 예정인 MBC 수목극 ‘아랑사또전’을 통해 2년 만에 복귀한다.

▲ MBC 수목극 ‘아이두 아이두’ 후속으로 7월 말 방영예정인 ‘아랑사또전’을 통해 2년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배우 이준기.
MBC 제공
‘아랑사또전’은 경남 밀양의 아랑 전설을 모티브로 한 드라마로, 자신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알고 싶어하는 천방지축 기억 실조증 처녀귀신 아랑(신민아 역)과 귀신 보는 능력을 갖고 있으며 까칠하기 이를 데 없는 사또 은오가 만나 펼치는 모험 판타지 멜로 사극이다. 이준기는 사또 은오 역을 맡아 군 제대 후 첫 작품에 임한다.

이준기는 “군 복무로 인한 2년간의 공백기 끝에 복귀하는 작품이라 상당히 신중을 기했다.”면서 “많은 작품이 들어왔지만 내 욕심보다는 조금 더 대중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작품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복귀 소감을 전했다.

‘아랑사또전’을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아랑사또전’은 시나리오를 받아 본 배우 입장에서 소재가 상당히 참신하고 신선했고, 이런 소재를 바탕으로 어떤 작품이 탄생할지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준기는 파트너 신민아와의 로맨스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아랑 역을 맡은 신민아와의 로맨스가 재미있었으면 좋겠다.”면서 “‘아랑사또전’의 장르는 판타지 멜로 사극이기 때문에, 기존에 연기했던 작품들보다는 멜로 성향이 강하게 드러날 것 같다. 신민아와 어떤 로맨스를 만들어 갈지 기대 중”이라고 은근한 기대감을 밝혔다.

‘아랑사또전’은 드라마 ‘환상의 커플’,‘내 마음이 들리니’의 김상호 감독과 ‘별순검’ 시리즈 1, 2를 집필한 정윤정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이준기와 신민아, 연우진, 유승호 등이 출연한다. ‘아이두 아이두’ 후속으로 오는 7월 말 방영된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2-06-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